Return to site

(이상주의자)인턴의 눈으로 본 크리에이트립

3개월간의 운영 인턴 생활을 마무리하며

-살아낸 3개월은 살아진 3년보다 값지다고 생각합니다. 제게는 지난 3개월이 그랬습니다. 3개월 전의 저처럼 긴장되는 마음으로 채용 공고 탭을 눌렀을 지원자 분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는 글이기를 바랍니다.-

이 글은 조금 유난스럽고 몹시 이상적인 이야기입니다.

저는 크리에이트립을 만나기 전 꽤 긴 시간을 취업준비생으로 지냈습니다. 그 과정에서 몇 회사와 짧은 인연이 닿았으나 어느곳에도 정착할 수 없었습니다. 더이상 취업을 미룰 수 없는 상황에서도 포기할 수 없는 저만의 기준이 있었으니, 저는

가치 있는 곳에서, 가치있는 일을 위해, 제가 가진 모든 에너지를 쏟고싶었습니다.

그러나 사회 초년생인 제가 이러한 조건을 모두 충족하는 일자리를 찾는다는 건 거의 불가능한 일이었습니다. 기나긴 취준 기간에 지친 저는 스스로를 이렇게 설득하기 시작했습니다.

‘사회생활이란게 원래 다 그런 건데, 내가 너무 유난떨고 있는 건 아닐까?’

그러던와중 우연히 크리에이트립을 만나게 되었습니다. 3개월 간 크리에이트립과 함께 하며 저는 다음과 같은 확신을 얻었습니다.

"유난 떨어도 괜찮다."

그렇습니다. 제가 3개월간 보고 느낀 크리에이트립은 ‘유난 떨어도 괜찮은 곳' 입니다.

조금 더 솔직한 표현을 쓰자면, 제 눈에 비친 크리에이트립은 유난스러운 사람들이 모여 만들어가는 곳입니다.

여기에서 유난스럽다는 말은 이상적이라는 말과 가깝습니다. 달리 표현하자면 현실과 타협하지 않는다 정도가 되겠습니다.

크리에이트립은 굉장히 이상적인 목표를 세우며, 이상적인 조직 운영을 지향하며, 이상적인 팀 분위기를 유지합니다.

*3개월 차인 제 눈에 비친 크리에이트립의 '이상적인' 면모들은 다음과 같습니다.

  • (목표) 대외적으로도 대내적으로도, 아시아 여행객의 정보격차 해소를 위해 끊임없이 노력합니다.
  • (조직) 조직의 중대한 이슈는 팀원에게 투명하게 공유됩니다.
  • (조직) 대표직부터 인턴직까지 모든 팀원간 수평적 의견공유가 이루어집니다.
  • (조직) 모든 의사결정은 서열이 아닌 합리성에 의해 이루어집니다.
  • (조직) 팀원을 결코 조직을 위한 부속품으로 바라보지 않습니다.
  • (팀원) 팀원은 각자의 역할에 프라이드를 가지고 매일매일 성장합니다.
  • (중요) 회식 분위기가 몹시 편안하고 간결합니다.

이상과 현실은 결국 맞닿아있습니다.

크리에이트립이 이토록 이상적인 조직이지만 결코 유토피아는 아닙니다.

당연하게도, 이상적인 목표를 위해서는 지극히 현실적인 노력들이 필요합니다.

특히 크리에이트립은 팀원 수가 10명 내외인 작은 조직이기 때문에 그 노력의 범위가 몹시 광범위할 때가 많습니다.

비유하자면 떡볶이를 만들기 위해 떡과 어묵 만드는 일부터 시작해야하는 상황이 생기기도 합니다. 때로는 여기저기 떡 구할 곳을 수소문해야 하기도 합니다. 그러다 보면 퇴근 시간을 넘기는 날이 생기기도 합니다.

노력의 범위만큼이나 책임의 범위 역시 다양합니다.

인턴직이든 대표직이든 떡볶이 만드는 프로젝트를 맡은 팀원은 떡볶이 맛에 대한 책임감을 절실히 느끼게 됩니다. (물론 성과평가가 따로 있는 것은 아닙니다.)

이렇게 현실에 맞닥뜨려 하루를 정신없이 보내고 나면 크리에이트립이 세워놓은 이상적 지표와 훌쩍 가까워졌음을 느낍니다.

모든 것은 팀플레이 이기에 가능합니다.

진부한 이야기일 수 있으나 이 모든 것은 좋은 팀원과 함께이기에 가능합니다.

저희는 크리에이트립이 세워놓은 이상적인 지표까지 함께 나아가기 위해 모인 사람들입니다.

그 곳까지 도달해야 하는 이유는 저마다 다를 수 있겠으나 목표 도달을 위해 매일을 가치있게 쓰고싶다는 마음만은 모두 같으리라 생각됩니다.

함께 달리는 사람을 믿는다면 험한 길도 결코 힘들지 않습니다.

조금은 유난스러운 그 에너지들의 시너지로 오늘도 크리에이트립은 이상에 한 걸음 더 가까워지리라 믿습니다.

All Posts
×

Almost done…

We just sent you an email. Please click the link in the email to confirm your subscription!

OK